며느리와 딸의 차이

"댁의 따님은 시집 잘 갔다면서요?"

"아주 좋은 신랑을 만났어요.아침 늦게까지 잠을 자게 하고 

 매일 저녁 외식을 한대요."

"그것 참 복이네요.그런데 아드님은 장가를 잘 갔어요?"

"속상해 죽겠어요.

 며느리가 게을러 빠져 늦잠을 자고 부엌일은 아예 거들떠보지 않고 

 저녁때만 되면 남편을 졸라 외식을 하자고 칭칭거리지 뭐예요."

menu openmenu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