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나에게 철학이라함은


어렵고 고리타분한 공부가 아니라



삶에 본질을 이해하는 방식이라고


이야기 하고싶다.





어렵고 분명하지 않은것을


그렇지 않은척 가르치는것에


의미를 두지 않으며



주어진 인간사용에 있어서


주도적 인간으로 살아가기 위한 배움의 근간이다.






머리속에 꼭 사용해야 하는 것들로 가득 채우기에도 벅찬 시간을



우리는 이해가되지 않는 이야기들로 시간낭비를 하는것은 아닐까?




그것을 우리는 주입식이라고 말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VISITOR 오늘212 / 전체185,6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