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ITOR 오늘 253 전체 223,678
누구냐 넌?
블로그 이미지

 

전화를 할까 말까 문자로 할까
아 시간이 너무 늦었나 그녀는 벌써 잘까
오늘따라 밤이 너무 길어
문자를 썼다 고쳤다 하다가 지워
아쉬워 방금 보낸 문자가
답장을 기다리는 이 시간이 너무 길어
안절부절 못하는 내 모습이 안타까워서 약속도 없는 밤거리로 나왔어
뻥 터졌어 호르몬 두근거려 사춘기 중학생처럼 오예
내 맘에 빨간 불이 켜졌어 널 생각하면 이성은 꼼짝 못하고 얼어
제대로 털렸어 나 딱 걸렸어 나 넌 진짜 감당하기 힘든 일을 벌렸어
난 브레이크가 고장 난 8톤 트럭
못 멈춰 이미 시동 걸렸어 난
넌 웃을 때 (웃을 때) 콧구멍이 커져
그건 위험해 (위험해) 니 앞에 서면
괜히 수줍게 어물쩡대
그러고 보면 내가 어떻게 해
너는 왜, 항상 무표정

넌 대체 뭘 하는 여자길래 도대체 뭘 먹고 자랐길래
물음표 물음표 찍게 만들어
니가 뭔데 내 입가에 미소만 짓게 만들어

Woah 말도 안돼 제발 좀 그만해줄래
너무 귀여워 (끌려) 난 어지러워 (끌려)
끌리는 것 이상으로

저걸 어째 (뭔데) 네 번째 손가락에 낀 반지 뭔데
(슬쩍, 묻네) 대답 없고 스무고개 하자 할 수도 없고
나만 술래 하기야 넌 매일 도망가기만 해
날 어쩔 셈이야 이거 어장관리 아냐
날 잡던지 아님 내게 잡히던지 해줘
뿌리치던지 내게 안기던지 해줘
그렇게 웃지만 말고 얘기해줘
답답한 내 맘에다 너란 창을 내줘

넌 대체 뭘 하는 여자길래 도대체 뭘 먹고 자랐길래
물음표 물음표 찍게 만들어
니가 뭔데 내 입가에 미소만 짓게 만들어
Woah 말도 안돼 제발 좀 그만해줄래
너무 귀여워 (끌려) 난 어지러워 (끌려)
끌리는 것…

소스: Musixmatch

 

댓글을 달아 주세요